블랙티비 해외축구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nba 중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제목 : 류현진만 믿는 다저스.... 팀 동료 터너는 태극기 모자 스고 인터뷰
댓글 0 조회   114

작성자 : 블랙티비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코너에 밀린 다저스, 3차전 밀리면 끝장


무거운 라커룸 분위기…동료 선수들 한목소리 "류현진 믿는다"


0b6f96088ba80dadf30b06a52483c5bd_1570367089_7465.jpg

'3차전은 내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 LA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워싱턴=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워싱턴 내셔널스에 일격을 당한 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라커룸은 침묵만 감돌았다.


다저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서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내세우고도 2-4로 패했다.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한 뒤 원정 2경기를 치르게 됐다.


코너에 몰린 다저스 선수들의 낯빛은 어두웠다.


이날 경기를 뛰지 않은 류현진은 경기 종료 후 가장 먼저 사복으로 갈아입은 뒤 빠르게 퇴근했다.


그는 라커룸 취재를 위해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한국 취재진을 향해 가볍게 고개를 끄덕인 뒤 자리를 떴다.


0b6f96088ba80dadf30b06a52483c5bd_1570367159_165.jpg

온몸 던져 수비하는 커쇼(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 LA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 

4회초 무사, 워싱턴 내셔널스 로블레스의 번트를 다저스 선발 커쇼가 넘어지며 처리하고 있다.


2차전 선발 투수인 클레이턴 커쇼의 얼굴도 어두웠다. 팀의 기둥인 커쇼는 6이닝 3자책점을 기록해 패전투수가 됐다.


그는 경기 후 몰려든 취재진 앞에서 "오늘 패배는 내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날 홈런을 친 뒤 배트 플립까지 했던 맥스 먼시는 다저스 조 재렉 홍보팀장의 거듭된 설득에도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았지만, 다저스 선수들은 희망을 안고 있다.


올해 정규시즌에서 최고의 플레이를 펼친 류현진이 3차전 선발로 나서기 때문이다.


0b6f96088ba80dadf30b06a52483c5bd_1570367222_6865.jpg

먼시 추격 홈런(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 LA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 7회말 1사, 다저스 맥스 먼시가 홈런을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중심타자 저스틴 터너는 태극기가 그려진 모자를 쓰고 인터뷰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류현진이 3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우리는 많은 기회를 갖고 있다"며 "류현진은 1년 동안 엄청난 모습을 보였다. 이 모자를 쓴 이유"라고 말했다.


3차전서 류현진의 공을 받을 예정인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도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마틴은 "류현진은 올 시즌 나와 배터리를 이뤘을 때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그는 어떤 포수와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는 훌륭한 투수"라고 칭찬했다.


0b6f96088ba80dadf30b06a52483c5bd_1570367258_3202.jpg

'야구는 9회부터'(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 LA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 9회 말 무사, 다저스 저스틴 터너가 2루타를 친 뒤 손뼉을 치고 있다.
 

동료들의 기대처럼 류현진은 3차전에서 무거운 책무를 안고 공을 던지게 됐다.


류현진까지 밀리면 다저스는 디비전시리즈를 완전히 넘겨줄 가능성이 커진다.


다저스는 4차전에 부상에서 돌아온 지 얼마 되지 않은 베테랑 리치 힐이 선발 등판하는데,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아 많은 이닝을 책임질 수 없다.


사실상 3차전이 이번 시리즈의 승부처라 류현진의 어깨가 무겁다.


류현진 등 다저스 선수단은 가족들과 함께 전용기를 타고 6일 결전의 장소 워싱턴에 도착했다.


선수들은 훈련을 생략하고 분위기 전환과 피로 해소에 전념했다.


류현진이 선발 등판 하는 디비전시리즈 3차전은 7일 오전 8시 45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다.


출저 : 연합뉴스 https://sports.naver.com/wbaseball/news/read.nhn?oid=001&aid=0011124264


이 게시판에서 블랙티비님의 다른 글
제목